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말벌 개체수 급증, 추석 성묘 앞두고 초비상…공격 피하려면?

최종수정 2014.08.29 08:14 기사입력 2014.08.29 08:13

댓글쓰기

최근 개체수가 급증한 말벌들[사진=SBS 뉴스영상 캡처]

최근 개체수가 급증한 말벌들[사진=SBS 뉴스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말벌 개체수 급증, 추석 성묘 앞두고 초비상…공격 피하려면?

추석을 앞두고 말벌 개체수가 급증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말벌 개체수는 지난 7월부터 연이은 폭염과 마른장마, 그리고 이달 말에 이어진 늦은 장마로 인해 급증했다. 이에 전국에 말벌주의보가 내려졌다.
지난 7월부터 2달간 전국에서 벌집 제거 요청이 무려 6만5000여건이 접수됐다. 또한 이에 따른 인명피해만 1895건이나 되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추석을 앞둔 지금 말벌 개체수의 급증은 성묘를 앞둔 성묘객들에게는 큰 걱정거리이다. 따라서 말벌의 공격을 받지 않는 방법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말벌의 공격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벌집을 발견했을 때 절대로 무리하게 제거하려 해선 안 된다. 발견 시 전국 소방관서의 생활안전대가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119에 신고해야 한다.
또한 벌이 자주 출몰하는 지역으로 갈 경우, 주변에 과일이나 단 음식 등을 장시간 두지 않는 게 좋다. 또한 자극적인 향수나 스프레이, 화장품 등의 사용을 자제해야 하며 말벌이 공격적 자세를 취할 경우, 낮은 자세를 유지하고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한다.

말벌 개체수 급증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말벌 개체수 급증, 성묘 가는데 단 음식을 어떻게 안 가져가?" "말벌 개체수 급증, 말벌 너무 많더라니 어쩐지" "말벌 개체수 급증, 선크림도 바르면 안되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