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하진 전북도지사, 고창군 방문

최종수정 2014.08.28 17:41 기사입력 2014.08.28 16:42

댓글쓰기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추석을 앞두고 고창읍 전통시장에서 장보기 행사를  참석해 사인들과 대화를 하고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추석을 앞두고 고창읍 전통시장에서 장보기 행사를 참석해 사인들과 대화를 하고있다.


"전통시장 장보기 캠페인 복분자연구소 현장간담회 참석"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 ]전라북도 송하진 도지사가 28일 고창군을 방문했다.
이날 송 지사는 추석을 앞두고 고창읍 전통시장에서 장보기 행사 참석을 시작으로 와글와글 시장가요제, 복분자클러스터, 복분자연구소, 수산기술연구소를 찾아 사업현황 및 업무보고를 청취했다.

특히 복분자연구소에서는 복분자산업 주체와 가공업체 간 대화를 통해 복분자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방안을 모색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 고창복분자산업 활성화를 위해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송하진 도지사와 박우정 군수, 이상호 군의회의장, 지역 농협장, 가공업체, 생산농가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복분자 생산 확대와 가공업 육성을 위한 연구개발(R&D)을 비롯해 복분자 특화농공단지, 홍보 마케팅 등 복분자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 분야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공약사업인 복분자와 장어의 푸드테라피 사업 등 2015년 신규사업도 검토되어 눈길을 끌었다.

송하진 도지사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 고창의 경쟁력이고 웰빙 및 청정 환경이 미래산업의 자원으로 부각될 것"이라며 "고창의 복분자를 농식품 6차산업화의 모델로 삼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정책개발 및 지원을 통해 생산, 가공, 유통, 체험관광의 선순환 구조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하자"며 도 차원의 지속적인 협력도 약속했다.

박우정 군수는 “아름답고 청정한 명품 고창 건설을 위해 유기농 고품질 농산물을 재배 브랜드화해 농가 소득을 증대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