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과수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 CCTV 인물과 일치…음란행위 5차례"

최종수정 2014.08.22 11:43 기사입력 2014.08.22 11:43

댓글쓰기

국과수,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이 CCTV 속 인물과 동일인물이라는 사실 발표(사진:MBN 캡처)

국과수,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이 CCTV 속 인물과 동일인물이라는 사실 발표(사진:MBN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국과수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 CCTV 인물과 일치…음란행위 5차례"

공공장소 음란행위 혐의를 받고 있는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과 관련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CCTV 수사 결과, CCTV속 인물과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이 동일인물인 것으로 밝혀졌다.

22일 김수창(52·사법연수원 19기) 전 제주지검장의 음란행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폐쇄회로(CC)TV 속 음란행위를 한 인물이 김 전 검사장이라는 사실을 통보받았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찍힌 8개의 CCTV와 오라지구대, 제주 동부경찰서 유치장의 CCTV 등 10개의 CCTV 화면을 확보해 분석을 의뢰했다.

이에 국과수는 현장의 CCTV에 등장한 남성이 오라지구대와 경찰서 유치장 CCTV에 찍힌 김 전 지검장과 동일인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또한 국과수는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과 CCTV에서 확인한 인물은 동일인물"이라며 "음란행위 또한 5차례 있었다" 고 밝혔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22일 "전날 오후 국과수로부터 CCTV 영상 분석결과를 통보 받았다. 이를 토대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수창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수창, 결국 동일인 이었군" "김수창, 정말 충격적이다" "김수창, 이렇게 밝혀질 것을…"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