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증시, 다시 황소장?…연일 기록행진

최종수정 2014.08.22 08:52 기사입력 2014.08.22 08: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뉴욕증시에서 한동안 모습을 감췄던 황소가 다시 돌아올 분위기다. 여름에 접어들면서 뉴욕증시는 다소 지친 모습을 보였다.

우량주 중심의 다우종합지수는 지난 7월 3일 사상 최초로 1만7000선을 돌파하며 1만7068.26에 마감했다. 이어 1만7074.59에 연고점까지 찍었다. 하지만 이후 다우지수를 비롯한 주요지수들은 하향 곡선을 그렸다.

당장 다우 1만7000선 돌파이후 폭락장세가 이어질 것이란 경고와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자들을 긴장시켰다. 실제로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도 같은 달 15일 상원은행위원회에서 “기술주 등에 자산 거품이 우려된다”며 증시에 제동을 걸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상당히 흔들렸고 다우지수도 이후 1만6500선 아래로 떨어졌다.

하지만 8월들어 증시는 조심스럽게 체력을 회복하며 그동안의 낙폭을 다시 메웠다. 기록 경신도 연일 이어지고 있다. 21일 뉴욕증시에서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지수는 5.87포인트 오른 1992.38에 마감하며 사상 최고기록을 다시 썼다. 올해들어서만 28번째 신기록 작성이다. 이날 다우지수도 다시 1만7000선을 넘어섰다. 지난 19일부터 나스닥 지수도 이번 주들어 지난 14년내 최고치 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분위기를 바꾼 가장 큰 힘은 역시 지표다. 미국 경제는 최근 잇따라 긍정적 지표가 나오고있다. 이날 나온 실업보험청구자수가 29만8000명을 기록하며 30만명선 아래로 내려갔다. 이밖에 미국의 7월 경기선행지수, 기존주택 매매건수 등도 모두 예상치보다 좋았다. 지난 19일 나온 신규주택착공건수도 109만3000건으로 예상을 상회했다. 지난 분기 경제성장률이 4%를 기록했지만 고용시장과 주택시장 부진에 대한 우려가 경제 회복 확신에 발목을 잡아왔다. 하지만 최근 지표들은 미국 경제가 강력한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란 기대와 신뢰를 준 셈이다.
여기에 재닛 옐런 FRB의장에 대한 기대도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경제 회복은 증시에 조기 금리인상이란 악재로 이어질 수 있지만 옐런의장은 이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옐런의장이 22일 잭슨홀 미팅에서 비둘기파적인 입장을 재확인할 경우 S&P500지수는 최초로 2000고지도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