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리우스 택시', 연비 절감으로 택시업계 웃나?

최종수정 2014.08.20 16:10 기사입력 2014.08.20 16:10

댓글쓰기

도요타 프리우스가 택시로 변신한다.

도요타 프리우스가 택시로 변신한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프리우스 택시', 연비 절감으로 택시업계 웃나?

토요타의 하이브리드카 '프리우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한국토요타가 ‘프리우스’의 택시모델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이는 LPG에 대응하는 ‘친환경 에코 택시’다.

20일 한국토요타는 국내 개인 및 법인택시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프리우스 택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토요타가 이번에 선보이는 ‘프리우스 택시’는 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된 토요타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돼 도심 주행연비는 정속 주행시 복합 연비 20km/ℓ대다.
차량에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 등 총 7개의 SRS 에어백에 운적석과 조수석 모두 사고시 목 상해를 저감시켜주는 액티브 헤드레스트 등이 장착됐다.

프리우스는 실제 오스트리아에서 택시로 운행되고 있다.

프리우스는 국토교통부의 자동차 안전도 평가(KNCAP, 2013)에서 종합1등급을 획득한 것을 비롯해 미국 컨슈머리포트 ‘11년 연속 최고의 친환경차(2014)’ 등 전세계적으로 상품성을 인정받아왔다.

토요타코리아는 "'프리우스 택시'의 국내 판매 가격은 2600만원으로 책정했다"며 "향후 '프리우스 택시'의 저변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시다 아키히사 한국토요타 사장은 "이번 프리우스 택시의 출시는 프리우스의 뛰어난 연료 효율과 내구성을 통해 택시 드라이버와 업계에는 주행과 운영의 만족을, 정숙성과 안정성을 바탕으로 택시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는 가솔린과 전기가 혼합하는 '하이브리드 드라이브' 특유의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