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린이 여드름 환자 왜 이리 많지?"

최종수정 2014.08.20 13:29 기사입력 2014.08.20 13: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우리나라 초등학생 10명 중 4명은 여드름 환자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여드름학회(회장 서대헌)는 서울대학교병원 피부과학교실 연구팀이 지난 5~6월 사이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1~6학년 학생 693명을 대상으로 현장 검진을 한 결과, 36.2%가 치료가 필요한 정도의 소아여드름 환자로 진단됐다고 20일 밝혔다.

소아여드름은 여드름 발병의 주요 원인인 성 호르몬 분비가 본격화되기 전인 12세 이하 연령에서 발생하는 여드름으로 청소년기에 심하게 악화하거나 성인기까지 만성화될 수 있어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학년별 여드름 발병률은 1학년 20.2%, 2학년 22.5%, 3학년 27%, 4학년 39.7%, 5학년 48.9%, 6학년 54.1% 등으로 4학년부터 여드름 발병률이 급격하게 높아져 5~6학년 학생은 2명 중 1명이 여드름 환자일 정도였다. 반면 흉터 예방 차원에서 여드름 치료가 시급한데도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은 학생은 전체의 10%에도 미치지 못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