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F, 美 브랜드 콜한 국내 전개

최종수정 2014.08.20 10:29 기사입력 2014.08.20 10:29

댓글쓰기

콜한

콜한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LF가 미국의 컨템포러리 브랜드 콜한(COLE HAAN)을 올 가을부터 국내시장에 본격 전개한다.

LF는 올 초 LF 본사에서 미국 콜한 본사와 국내 영업에 대한 독점수입 계약을 체결하고 브랜드 전개를 준비해 왔다.

1928년 미국에서 두 명의 창립자, 트레프톤 콜(Trafton Cole)과 에디 한(Eddie Haan)의 이름을 따 론칭했다.

LF는 국내에서 비즈니스캐주얼 제도가 정착되는 한편 스타일리시하면서도 실용적인 패션 제품을 찾는 국내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이 주류로 부상함에 따라 28~34세의 젊은 남녀를 주요 타깃으로 콜한의 국내 전개를 결정했다.

콜한은 세계적인 모델 겸 배우이자 미국의 대문호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증손녀인 드리 헤밍웨이(Dree Hemingway)가 다년간의 전속모델 계약을 맺고 광고모델뿐 아니라 제품제작에 참여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며 현재 북미와 일본을 비롯한 전세계 시장에서 총 2,30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며 매년 20%가 넘는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콜한은 토털 브랜드로서 신발와 가방, 가죽소품을 비롯한 액세서리부터 의류까지 다양한 카테고리의 상품을 전개할 계획이다. 브랜드의 대표 아이템인 제로그랜드 옥스퍼드화의 가격대는 39만9000~43만9000원이다. 핸드백은 31만9000~78만9000원, 가죽 소품은 12만9000~17만9000원이다.

한편 콜한은 오는 22일 갤러리아 백화점 본점 웨스트에 국내 1호 매장을 개장한다. 올해 말까지 신세계 본점 매장을 비롯해 백화점과 편집숍을 중심으로 총 7개의 유통망을 전개할 계획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