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내 때리는 남편 왜이리 많아"…가정폭력 한 해 1만7000여건

최종수정 2014.08.20 09:10 기사입력 2014.08.20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자, 자녀, 노인 등을 상대로한 가정폭력 발생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유대운 의원이 20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가정폭력 발생건수는 총 9999건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간 가정폭력 발생현황을 보면 2011년이 6848건, 2012년 8762건, 2013년 1만6785건이다.

올해 7월까지의 현황을 연간으로 환산하면 올해 가정폭력건수는 1만7141여건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폭력 유형별로 보면 아내를 대상으로 한 학대 건수가 3년 연속 가장 많았고, 그 뒤로 남편 학대, 노인 학대, 자녀 학대 등의 순이었다.
유 의원은 "가정폭력 피해자가 신고를 꺼리는 특성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더 심각한 수준일 것"이며 "특히 피해 아이들이 청소년범죄나 또다른 가정폭력의 가해자가 되는 악순환이 벌어질 수 있다"면서 경찰에 시급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