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일모직, 인천 아시안게임 유니폼 공개

최종수정 2014.08.19 15:51 기사입력 2014.08.19 15:51

댓글쓰기

2014인천아시안게임(17th Asian Games Incheon 2014)의 공식 유니폼 협찬사인 제일모직은 조직위 위원단, 심판진 유니폼, 시상복 의상 등 총 7개 직종, 23개 스타일의 유니폼을 선보이는 패션쇼를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개최했다. 제일모직은 SPA 브랜드 에잇세컨즈(8SECONDS)에서 제작한 총 4만점에 달하는 정장의류를 공급할 예정이다.

2014인천아시안게임(17th Asian Games Incheon 2014)의 공식 유니폼 협찬사인 제일모직은 조직위 위원단, 심판진 유니폼, 시상복 의상 등 총 7개 직종, 23개 스타일의 유니폼을 선보이는 패션쇼를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개최했다. 제일모직은 SPA 브랜드 에잇세컨즈(8SECONDS)에서 제작한 총 4만점에 달하는 정장의류를 공급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2014 인천아시안게임의 의류부문 공식 후원사인 제일모직이 대회 기간 동안 활동하게 될 심판진 및 조직위 위원단, OCA(Olympic Council of Asia)위원, 시상복 등 총 7개 직종의 유니폼을 선보이는 공식 발표회를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개최했다.

제일모직은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 제조·유통 일괄화(SPA) 브랜드 에잇세컨즈(8Seconds)의 의류, 총 4만장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날 유니폼 발표회를 통해 심판 유니폼, 시상복 의상을 비롯해 조직위원회 직원들의 슈트, 셔츠 등 총 23개 스타일의 유니폼을 최초로 공개했다.

제일모직은 인천아시안게임 유니폼 제작을 위해 공식 파트너십 계약 체결 전부터 특별 태스크 포스(Task Force)팀을 구성하고, 총 1년여에 걸쳐 유니폼 제작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인천아시안게임 공식 유니폼은 에잇세컨즈(8Seconds) 에서 제작하였으며, 대회의 상징색인 레드, 그린, 블루를 사용했다.

특히 정장 원단은 대회의 성공을 위해 제일모직이 특별히 개발한 기능성 소재를 사용, 매일 착용해도 구김과 형태 변형이 없고 움직임에 따른 활동량을 감안한 스트레치 기능을 가미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