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아들 가혹행위 알고도 "분위기 짱으로 술마셨다"

최종수정 2014.08.19 08:47 기사입력 2014.08.19 08:47

댓글쓰기

남경필, 아들 후임병 가혹행위 사실 통보 받고도 SNS에 "술자리 분위기 짱"(사진:JTBC 캡처)

남경필, 아들 후임병 가혹행위 사실 통보 받고도 SNS에 "술자리 분위기 짱"(사진:JTBC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남경필, 아들 후임병 가혹행위 사실 통보 받은 후에도 "분위기 짱으로 술마셨다"

군 복무 중인 아들의 가혹행위에 대해 지난 17일 공식 사과한 남경필 경기지사(49)가 아들의 후임병 폭행 사실을 통보받은 후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분위기 짱으로 술을 마셨다'는 글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며 사과의 진정성에 의문이 가고 있다.

남 지사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원 나혜석 거리에서 호프 한잔하고 있습니다. 날씨도 선선하고 분위기 짱~입니다. 아이스께끼 파는 훈남 기타리스트가 분위기 업 시키고 있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남 지사가 아들의 가혹행위에 대해 지난 13일 헌병대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말한 후 이틀 뒤에 쓴 것으로 사과의 진정성에 대한 네티즌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앞서 남 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를 입은 병사와 가족분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아들의 가혹행위를 언제 알았느냐는 질문에는 "지난 13일 소속 헌병대로부터 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연락을 받고 알았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에 대해 남 지사 측은 "페이스북 글을 철회하지 않은 것은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불찰"이라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