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황 "한국민 하나될 날 위해 기도"…朴 "평화·화해 메시지 전달 감사"

최종수정 2014.08.18 15:49 기사입력 2014.08.18 15: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오전 프란치스코 교황 집전으로 명동성당에서 열린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에 참석한 뒤 교황과 만나 작별인사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교황은 "오늘 (미사에) 참석해 주시고 방한 기간 중에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 방한 기간 동안 이동 수단을 제공 해 주시고, 많은 편의를 베풀어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를 위한 메시지 전달에 대해 감사드린다. 편안히 돌아가시기 바란다"고 했다.

교황은 또 " 한국 국민이 하나 될 수 있는 그날을 위해 기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답했다. 교황은 박 대통령에게 기념메달과 묵주를 선물로 전달하면서 "로마에서 뵙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미사에 연두색 재킷 정장 차림으로 참석한 박 대통령은 제대 왼편에 마련된 주교단 좌석에 앉아 미사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했다. 교황은 미사 강론 말미에 박 대통령 쪽을 바라보며 "한국을 떠나기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 그리고 교회 관계자들에게 깊이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미사를 끝으로 프란치스코 교황은 4박5일 일정을 마치고 한국을 떠났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