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영 해수부 장관, 대외활동 재개…이번주 해외출장

최종수정 2014.08.17 14:00 기사입력 2014.08.17 14:00

댓글쓰기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세월호 침몰사고 수습을 위해 진도에 4개월 이상 머무르고 있는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이번 주부터 해외출장 등 대외활동을 재개한다. 사고 수습도 중요하지만, 국익이 걸린 대외업무 등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17일 해수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오는 21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리는 제 17차 아시아ㆍ태평양환경ㆍ개발의원회의(APPCED)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한다. 이 장관은 APPCED 회장으로서 21~24일 총회와 집행위원회를 주재할 예정이다.

이어 그는 오는 24~26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제 5차 한ㆍ중ㆍ일 교통물류장관회의에도 참석한다. 이 장관은 연이은 해외출장에 앞서 세월호 사고 유가족들에게 먼저 양해를 구한 상태다.

사고 이후 줄곧 진도 팽목항에 머물러 온 이 장관이 대외활동에 나선 것은 사고 수습이 후반부에 들어선 데다, 장관이자 국회의원으로서 국익이 걸린 대외업무를 계속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외통위) 소속 국회의원인 이 장관(새누리당·창원 마산합포)은 지난해 제 16차 APPCED 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정돼, 이번이 회장으로서 공식적인 첫 참석이다. 또한 한중일 교통물류장관회의는 매년 3국의 교통물류 관련 정부대표들이 집결하는 정부 간 공식 채널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
이는 해수부 업무정상화와도 직결된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 6일 세월호 참사 113일만에 처음으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업무정상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사고 후 4개월가량 해수부 본연의 업무가 사실상 '올스톱'되며 차질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해수부는 올해 업무보고를 통해 ▲유라시아 신물류 루트 확대 ▲해양영토 확장 ▲도서민 삶의 질 제고 ▲해운항만산업 재도약 등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었다.

더욱이 올 하반기에는 한중 배타적경제수역(EEZ) 조정 문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에 따른 국내 수산업 대책 마련, 한국에 대한 유럽연합(EU)의 불법조업국 지정 여부 등 국익과 직결되는 대외협상업무가 산적해있어 장관의 대외활동을 마냥 중단하고 있기만은 어렵다.

해수부 관계자는 "세월호 사고 유가족과 논의하며 불가피한 대외활동에는 먼저 양해를 구한 후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유가족들 또한 그에 대해 수긍했다"며 "앞으로도 국익과 직결되는, 장관이 꼭 가야할 대외활동에 대해서는 (이 장관이)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객선 세월호는 4월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항해하던 도중 진도군 병풍도 인근에서 침몰했다. 총 476명의 승선자 중 172명이 구조되고, 300명이상이 희생되거나 실종됐다. 4개월이 넘은 현재까지도 10명이 실종된 상태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