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수창 제주지검장 "명예 나락으로 떨어져…물러날 의향있다"

최종수정 2014.08.17 11:48 기사입력 2014.08.17 11:48

댓글쓰기

"조사에 방해되면 물러나겠다…조직 염려해 신분 감춘 것이 상상도 못할 오해 불러일으켜"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체포됐다 풀려난 김수창 제주지검장(52·사법연수원 19기)이 자신의 신분이 수사에 방해될 경우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지검장은 17일 오전 서울고검 기자실을 찾아 "억울함을 풀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는데, 검사장이라는 제 신분이 조금이라도 방해가 된다면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자청하고 인사권자의 뜻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지검장은 다만 "당장 사의를 표명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김 지검장은 자신의 억울함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검찰 조직에 누가 될 것을 염려해 신분을 감춘 것이 상상도 못할 오해를 불러일으켰고, 그것만으로도 검찰의 생명과도 같은 명예가 나락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김 지검장은 지난 13일 오전 1시께 제주시 중앙로 인근 한 음식점 근처에서 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경찰은 '한 남성이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김 지검장을 체포했다.
체포 당시 김 지검장은 혐의를 부인했고, 경찰 조사에서 동생 이름을 말했다가 지문 검사 등으로 뒤늦게 신분이 밝혀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증폭됐다.

김 지검장은 체포 당시 자신은 술을 마시지 않았고, 관사 근처에서 산책을 하다 경찰이 사람을 오인하면서 체포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검찰청은 현직 검찰 고위 간부가 연루된 점을 감안해 감찰반을 제주에 급파했으며 경찰과 함께 폐쇄회로(CC)TV 영상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의 경위를 파악 중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