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현진 부상 미국반응 "다저스 계획에 없던 일…현진 잃을까 걱정돼"

최종수정 2014.08.15 16:14 기사입력 2014.08.15 16:14

댓글쓰기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류현진 부상 미국반응 "다저스 계획에 없던 일…현진 잃을까 걱정돼"

시즌 14승에 도전한 류현진이 갑작스런 엉덩이 부상에 주춤하고 있다.

14일 애틀란타전에 선발로 나선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27)이 경기 중 급작스러운 엉덩이 근육 이상으로 강판됐다. 최근 커쇼를 맹렬히 추격하며 물 오른 경기력을 선보인 류현진의 부상 소식에 외신들도 아쉬움과 걱정을 표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터너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2대3으로 뒤진 6회 말 수비 때 오른 엉덩이 근육 쪽에 이상을 호소하면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이에 대해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는 "다저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진 것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지만, 류현진을 부상으로 잃는 것은 다저스의 계획에 전혀 없던 것"이라며 최고의 활약을 펼치던 류현진의 부상 이탈에 대해 염려했다.
이어 "9회 1사 만루의 기회를 날려버린 것은 부주의에서 빚어진 일이지만, 더욱 걱정되는 것은 류현진을 잃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그전까지 5⅔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으며 6안타와 사4구 세 개를 내주고 3실점했다. 류현진은 결국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한편 경기가 끝난 후 류현진은 다음 경기 등판 여부에 대해 "아직 시간이 많이 있다.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류현진 부상에 네티즌은 "류현진 부상, 현진아 너가 가면 안 돼", "류현진 부상, 푹 쉬고 얼른 회복하기를", "류현진 부상, 너무 혹사하긴 했는데 정말 아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