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민교, 아버지 언급 "잘 나가는 병원 원장님 이셨지만…"

최종수정 2014.08.15 14:17 기사입력 2014.08.15 14:17

댓글쓰기

김민교가 집안 내력을 공개했다.(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김민교가 집안 내력을 공개했다.(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민교, 아버지 언급 "잘 나가는 병원 원장님 이셨지만…"

배우 김민교가 다사다난했던 가정사를 공개해 화제다.

지난 13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는 '식상한 김수로와 단물 빠진 친구들' 특집으로 김수로 김민교 강성진 임형준이 출연,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형준은 김민교에 "우리랑 완전히 급이 다른 부자였다"라고 폭로했다. 김수로도 "교통사고 당하신 분들은 아마 김민교 아버지 병원에 한 번쯤은 다 가보셨을 거다"며 김민교 아버지의 병원이 상당히 유명한 병원이었다고 거들었다.

이에 김민교는 "아버지가 종합병원 원장님이셨다. 게다가 MBC 지정병원이었다. 하지만 과거 아버지께서 정말 큰 사기를 맞으셔서 집이 완전히 바닥을 쳤는데 상상 이상이었다. 그 후에 판자촌에 살았을 정도로 가난했고, 가족이 흩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 이었다"며 순식간에 몰락해 어려움을 겪던 가정사를 공개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민교 아버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민교 아버지, 정말 잘 나가셨다가 어쩌다" "김민교, 어쩌다 그런 큰 사기를" "김민교 아버지 , 인생의 굴곡이 많았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