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태지 해명…"이지아, 친언니 통해 소개 받고 양가 부모님 허락하에 만나"

최종수정 2014.08.14 07:55 기사입력 2014.08.14 07:55

댓글쓰기

서태지, 이지아 만났을 당시 상황 설명

서태지, 이지아 만났을 당시 상황 설명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태지 해명…"이지아, 친언니 통해 소개 받고 양가 부모님 허락하에 만나"

가수 서태지 측이 전 부인 이지아의 '힐링캠프' 발언에 대해 해명 입장을 내놨다.
13일 서태지 소속사 서태지컴퍼니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지아 편'과 관련해 "서태지 관련 부분 중 사실이 아닌 부분들이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여러 루머들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기에 사실을 바로 잡으려 한다"고 밝혔다.

서태지 측은 "두 사람은 여느 평범한 가정의 남녀와 같이 양가의 부모님도 서로 왕래하며 정식 허락을 받고 교제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1993년 이지아의 친언니를 통해 두 사람이 처음 만나게 됐고, 당시에는 결혼이나 동거를 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후 3년 뒤 서태지가 가요계를 은퇴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좋은 감정으로 발전해 1997년 10월 성인의 나이로 혼인신고를 했다는 것은 인정했다.
서태지 측은 "두 사람이 미국에서 지내는 기간 동안, 양가 부모님과 가족, 친척들, 각자의 친구들도 미국 집에 초대를 하여 함께 시간을 보내곤 했다"며 "두 사람의 동의 하에 언론 발표를 하지 않았을 뿐 많은 지인들은 두 사람의 교제나 결혼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서태지 해명 소식에 네티즌은 "서태지 해명, 이지아 언니가 소개했구나" "서태지 이지아, 양가 부모님 허락한 줄은 몰랐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