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매킬로이 "디오픈 우승 공은 5300만원"

최종수정 2014.08.11 11:33 기사입력 2014.08.11 11:33

댓글쓰기

로리 매킬로이가 디오픈 최종일 18번홀 그린에서 우승을 확정지은 뒤 갤러리를 향해 공을 던져주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로리 매킬로이가 디오픈 최종일 18번홀 그린에서 우승을 확정지은 뒤 갤러리를 향해 공을 던져주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143번째 디오픈 우승 골프공이 5000만원이 넘었다는데….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1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매킬로이의 디오픈 마지막 홀 우승을 확정지을 당시 사용한 공이 골프전문 경매업체 '그린재킷옥션스'에서 5만2038달러(약 5300만원)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2011년 4월에 팔린 보비 존스(미국)의 친필 사인이 새겨진 공이 5만5865달러(약 5700만원)에 팔린 데 이어 골프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가격이다.
매킬로이가 지난달 21일 잉글랜드 호이레이크 로열리버풀골프장 18번홀에서 디오픈 우승 직후 갤러리에게 던져준 공이다. 경매업체는 수소문 끝에 갤러리 스탠드에서 공을 받은 리 호너(잉글랜드)를 찾아냈고 1000달러(약 102만원)에서 경매를 시작했다. 매킬로이가 잭 니클라우스와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에 이어 25세 이하의 나이에 3개 메이저에서 우승한 역대 세 번째 선수에 오르면서 의미가 더해졌다. 이날 매킬로이가 시즌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까지 제패해 역사적 가치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