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WFP·WHO통해 북한 모자보건사업에 1300만달러 지원(종합)

최종수정 2014.08.11 10:51 기사입력 2014.08.11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 인도적 지원을 한다.

통일부는 11일 세계식량계획(WFP)과 세계보건기구(WHO)가 벌이는 북한 모자보건관련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WFP지원 금액은 총 700만달러로 북한 아동, 산모 관련 시설에 대한 영양식 지원사업에 필요한 비용이며, WHO지원금액은 총 630만 달러로 필수의약품 제공, 진료소 개선, 의료분야 교육 및 기술 훈련사업에 쓰인다.

정부는 영유아 영양식 공급을 하는 WFP에 2007년도에는 2000만달러를 지원한 이후 처음 지원한다. 북한에 의료시설과 의약품을 공급하는 WHO에는 지난해 605만달러를 지원한 후 두 번째이다.

이 지원금은 정부 기금인 남북협력에서 지출되는 것으로, 관계부처 협의와 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등을 거쳐 지급 절차가 완료된다.
정부는 그동안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는 민간단체를 지원했다. 올해 들어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직접 지원하는 것은 처음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WHO와 WFP가 북한에 대한 북한 모자관련 사업 프로그램을 제출해 그것을 검토해서 지원하는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가 추진하려고 했던 부분과 관련성이 많다고 판단해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헌편, 통일부는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이 우리 민족 기록유산 남북공동전시사업과 관련해 신청한 방북을 이날 승인했다.

방북인원은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신동호 상임이사 등 6명으로 12일 개성에서 북측 민존화해협의회 및 인민대 학습당 관계자들과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비정치 순수사회문화교류는 지속적으로 허용해 왔으며, 민족공동문화유산 보전사업의 의미를 감안해서 방북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