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5·24조치 해제없다"

최종수정 2014.08.07 17:14 기사입력 2014.08.07 11:03

댓글쓰기

통일부 "北의 책임있는 조치 선행돼야 5·24해제"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정부는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이 있을 수 있다는 일부 보도와 정치권이 요구한 5·24조치 해제에 대해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조만간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을 협의할 계획이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이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현재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아시안게임 참가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지원은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이 없고 국제관례나 대회규정에 따라 북과 협의해 나갈 문제라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그는 "실무차원에서 여러 가지 검토는 할 수 있겠지만 현 단계에서 추석을 맞아 상봉을 위해 정부가 구체적으로 준비하고 있는 사안은 없으며 검토된 내용이 결정된 바가 없다"고 못박았다

통일부는 명절 계기로 상봉을 해도 명절이 임박해서 하는 게 아니라 명절 앞뒤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산가족 상봉을 하려면 컴퓨터로 상봉 대상자를 선정하고 북한에 명단을 전달하고 북한에서는 이 명단을 기초로 대상자를 찾는데 1~2달이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달 중순이나 말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실무회담을 하더라도 9월 말이나 10월 초가 될 수 있어 현 상황에서는 어렵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서 5·24조치 해제와 금강산 관광 재개 논의가 나온 데 대해 정부 당국자는 "정부와 장관의 사전협의는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은 그동안 "북한의 책임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