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현진 13승 미국반응, 상대감독 "피칭 정말 환상적…방망이도 못 휘두를 정도"

최종수정 2014.08.10 17:18 기사입력 2014.08.10 17:18

댓글쓰기

LA다저스의 류현진/getty iamge

LA다저스의 류현진/getty iamge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류현진 13승 미국반응, 상대감독 "피칭 정말 환상적…방망이도 못 휘두를 정도"

최고의 경기력으로 13승 달성에 성공한 '괴물 투수' 류현진(27·LA 다저스)에 대한 미국반응이 뜨겁다.

류현진은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에인절 스타디움 오브 애너하임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7이닝 동안 2개의 안타만을 허용, 시즌 13승을 달성했다. 이번 승리로 평균자책점은 3.39에서 3.21까지 떨어졌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승리를 챙기지 못한 팀 동료 커쇼와 그레인키의 복수를 하듯 환상적인 피칭을 선보였다. 직구 구속은 93~95마일까지 나왔으며,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구질을 자유자재로 구사했다. 이에 에인절스 타자들은 속절 없이 공만 바라볼 뿐이었다.

류현진의 맹활약에 돈 매팅리 LA 다저스 감독과 상대 감독 마이크 소시아 LA 에인절스 감독까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LA 다저스 돈 매팅리 감독은 "오늘 투구는 환상적이고 훌륭했다"며 "아웃 카운트도 잘 관리했으며 명백하게 말하지만 역투였다"고 류현진의 활약에 흡족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상대팀 LA 에인절스 마이크 소시아 감독도 "류현진은 정말 좋은 직구와 체인지업을 섞어 던지며 스트라이크를 잡았지만 우리는 방망이를 제대로 휘두르지도 못했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날 승리는 에이스 커쇼와 그레인키도 막아내지 못한 에인절스 타선을 '무실점'으로 꽁꽁 틀어막은 대 승리인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난 경기에서 다저스의 1,2선발 커쇼와 그레인키를 침몰시켰던 에인절스 타선. 하지만 이날 다저스의 3선발 류현진의 역투에 단 한 점도 뽑아내지 못한 채 좌절한 자신의 팀 타선을 보며 소시아 감독은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류현진은 남은 등판서 5승을 더하면 2000년 다저스 소속으로 박찬호가 이룬 18승 대기록과 타이를 이룬다. 류현진이 14년 만에 '코리안특급' 박찬호가 세운 대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류현진 13승 미국반응, 우리 현진이 피칭이 남다르긴 하지" "류현진 13승 미국반응, 상대팀 감독도 인정하는 걸 보니 정말 대단한 듯" "류현진 13승 미국반응, 현진아 18승 가자"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