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7시간 행방불명" 日산케이 보도…靑 "강력 법적대응"

최종수정 2014.08.07 16:38 기사입력 2014.08.07 1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침몰 당일 행방불명…누구를 만났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한 일본 산케이 신문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7일 기자들과 만나 "입에 담기 부끄러운 걸 기사화했는데 민형사상 책임을 반드시 끝까지 묻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거짓말해서 독자 하나 늘릴지 모르겠다. 강력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끝까지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은 "이미 시민단체도 고발해 소송이 시작됐다"며 "소송 주체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법적 의미가 많이 달라진다. 우리는 엄정하게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날 일본 우익 신문 산케이는 세월호 침몰 당일 박 대통령의 알려지지 않은 7시간 행보와 관련해, 국내 증권 정보지와 언론 칼럼 등을 인용하며 박 대통령의 사생활과 연결 짓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