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 중기 정책자금 4천억 증액…소상공인 우선 지원

최종수정 2014.08.07 12:00 기사입력 2014.08.0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중소기업 정책자금을 4000억원 증액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3조8200억원에서 4조2200억원으로 확대됐다.

이번 중기 정책자금 확대는 '새 경제팀의 경제정책방향' 후속조치로 내수활성화를 위한 민생지원 방안으로 추진된다.
증액된 4000억원 중 3000억원은 세월호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이차보전 방식으로 지원된다. 올해 소상공인지원 예산(6150억원)은 세월호 사고 관련 소상공인 특별자금(1000억원 규모) 지원 등으로 조기 소진돼 추가적인 지원이 긴요한 상황이다. 신규로 시행되는 이차보전은 최대 7000만원 이내에서 이차보전율 2.5%, 대출기간 3년으로 지원된다. 중기청은 금융기관과의 협약 등을 거쳐 이달 말쯤 시행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또 나머지 1000억원은 창업기업지원자금, 신성장기반자금, 긴급경영안정자금 등으로 중소기업에 지원한다. 우선 올해 들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창업기업의 자금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창업기업지원자금을 400억원 증액하고 하반기 시범시행되는 가젤형기업 지원 등을 감안해 신성장기반자금에 300억원을 추가 배정했다. 이밖에 태풍, 홍수 등 재해와 환율 하락 지속 등으로 인한 일시적경영애로 수요에 대비해 긴급경영안정자금을 300억원 증액할 계획이다.

중기청 관계자는 "이번에 증액된 정책자금이 경기회복을 공고히 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자금집행 상황 및 자금사정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