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틀 밖에 없다"…숨가쁜 팬택

최종수정 2014.08.07 11:34 기사입력 2014.08.07 08:00

댓글쓰기

10일 추가 만기도래 채권 200억
이통사 '단말 구매'·채권단 '자금 지원' "의지 없어"
8일까지 상황 바뀌지 않으면 법정관리 신청 불가피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재개에 나선 팬택이 현금 확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수순을 밟을 위기에 놓였다. 분위기가 냉각되면서 전날부터 일부 판매점은 팬택 단말기에 실리던 보조금을 20만원 가까이 줄였다. 팬택 단말기 반납에 나선 곳도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3사가 지난 5일까지로 요청받았던 13만대 규모 단말기 구매 요청을 사실상 거부하면서 팬택은 법정관리 신청을 검토 중이다.

팬택이 협력업체에 지급해야 할 대금 만기일은 매월 10일과 25일이다. 이미 지난달 만기도래한 전자채권 360억원이 연체됐다. 오는 10일 추가로 200억여원의 만기가 돌아온다. 게다가 10일은 일요일이기 때문에 이번 주 금요일인 8일 오후 늦게까지 상황 변화가 없으면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팬택 단말기는 지난 3월부터 두 달여간 이어진 이통사 영업정지 당시 판매와 관계없는 이통사들의 선구매로 재고가 70만대가량 쌓여 있었다. 지난 6월 팬택 사태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이통사들은 팬택 단말 구매를 중단했고, 현재 재고는 50만대 수준으로 줄어든 상태다. 그러나 이통사들은 현재 충분한 재고 보유를 이유로 추가 구매 요청을 사실상 거부한다는 뜻을 밝혔다.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으면서 전날부터 일부 판매점은 팬택 단말기에 실리던 보조금을 20만원 가까이 줄였다. 팬택 기기 반납에 나선 곳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6일 기준 일부 딜러들은 정책 변화에 따라 이미 팬택 단말에 실리던 보조금을 20만원가량 줄여 판매하고 있다"며 "이번 주가 최대 고비"라고 말했다.

팬택 협력사들은 5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호소문을 통해 법정관리 위기에 내몰린 팬택 사태 해결을 위해 힘써달라고 나서기도 했다. 팬택이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되면 그간의 채권이 모두 동결돼 팬택 협력사들은 줄도산을 면치 못하게 된다.

홍진표 팬택 협력업체 협의회 회장은 "팬택 협력사 550곳 가운데 30%는 삼성전자·LG전자 등 타 제조업체들의 물량 공급도 동시에 하고 있다"며 "통상 대금 결제가 4개월 후에 이뤄지기 때문에 7월부터 4개월치 팬택 공급분 대금 결제가 이뤄지지 않으면 규모가 큰 이들 부품업체마저 어려워진다"고 강조하며 정부 차원의 대응을 호소했다.

이통사와 채권단의 입장은 현재까지 뚜렷하게 변한 것이 없다. 이통사 측은 "이미 팬택 단말기 재고는 필요 이상으로 많다"며 "소비자들의 수요가 있어야 추가 구매를 할 수 있다"고 못 박았다. 이통사들은 팬택 채권단의 추가자금 지원이나 팬택의 회생을 위한 과거와는 다른 전략 등을 통해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채권단 역시 회사의 존속을 위해 필수적인 이통사 단말 구매가 전제되지 않으면 채권단 차원에서의 추가 액션은 힘들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통사와 채권단의 의견은 이미 드러났다"며 "남은 이틀 정부나 정치권에서 '팬택 살리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등의 다른 물꼬가 트여야 국면 전환이 가능할 텐데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