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혹' 권상우-최지우, 밀어내려 해도 타오르는 감정 '긴장감↑'

최종수정 2014.08.04 23:24 기사입력 2014.08.04 22:19

댓글쓰기

SBS 방송 캡쳐

SBS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유혹'의 배우 권상우와 최지우가 감정의 교감을 나누며 설레는 눈빛을 교환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극본 한지훈, 연출 박영수)에서는 유세영(최지우 분)과 차석훈(권상우 분)이 미묘한 감정을 교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석훈은 공원에서 발에 상처를 입은 세영 앞에 무릎을 꿇고 다친 발에 밴드를 붙여줬다. 세영은 그런 석훈을 아련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이후 세영을 집에 데려다 준 석훈은 집을 보며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왜냐고 묻는 세영에게 석훈은 "생각보다 평범한데 살아서"라고 답했다.

세영은 "회사랑 가깝고 혼자 지내기 편하다"고 말하며 집이 커봐야 청소하기만 불편하다고 응수했다.
석훈은 놀란 표정을 지으며 "청소도 직접 하세요?"라고 물었고, 세영은 "가끔요"라고 답하며 화제를 돌렸다.

식당 주인을 찾을 수 있겠냐고 묻는 세영에게 석훈은 방법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영은 "무모하다"고 지적하면서도 그런 석훈이 마음에 드는 듯 가만히 바라봤다.

부인에게 안부를 전해달라고 말한 세영은 집으로 들어가며 아쉬움이 남는 듯 뒤를 돌아봤다. 서로 밀어내려고 해도 어쩔 수 없는 감정의 이끌림이 안방극장에까지 전달됐다.

한편 '유혹'은 인생의 끝에 몰린 한 남자가 거부할 수 없는 매혹적인 제안을 받고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면서 벌어지는 네 남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