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C 찰리, 볼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 '욕설파문'

최종수정 2014.08.04 07:01 기사입력 2014.08.04 07:01

댓글쓰기

NC 다이노스 찰리가 볼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NC 다이노스 찰리가 볼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NC 찰리, 볼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 '욕설파문'

NC 외국인 투수 찰리 쉬렉이 심판 판정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욕설 파문을 빚어 징계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찰리는 3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찰리는 NC가 2-0으로 앞선 1회 1사 1, 2루 상황에서 이재원에게 던진 초구가 볼 판정이 나자 크게 흥분하며 어필에 나섰다가 퇴장 당했다.

퇴장 명령이 떨어진 후에도 찰리는 영어와 우리말을 섞어가며 욕설을 내뱉어 물의를 빚었다.

NC관계자는 "특별히 무슨 상황이 있었다기보다는 순간적으로 볼 판정에 흥분하다보니 말이 거칠게 나온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찰리의 행동에 대한 징계위원회는 오늘(4일) 열릴 예정이다. 야구계에서는 퇴장 당시의 지나친 항의와 욕설 등 전반적인 상황을 따져봤을 때 중징계인 출장정지가 불가피할 것이라 보고 있다.

한편 이날 NC와 SK의 경기는 2회에 비가 와 노게임으로 끝났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찰리, 아무리 봐도 볼인 것 같은데" "찰리, 인성교육 받아야겠다" "찰리, 한국어 욕은 언제 배운거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