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추석 과일값 안정세…작년 수준"

최종수정 2014.08.04 06:19 기사입력 2014.08.04 06: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이마트가 올 추석 제수용 과일과 선물세트 가격을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38년 만에 가장 이른 추석을 앞두고 상품성이 좋은 과일이 적어 과일 값이 급등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추석이 빠른 만큼 '농사달력'인 음력 날짜도 작년보다 빠르고, 과일 생육과 당도에 영향을 미치는 밤 기온이 크게 높지 않아 과수 크기에도 문제가 없기 때문이라고 마트는 설명했다.

이마트는 올 추석을 대비해 작년 추석 직후부터 협력사와 수차례 협의하고 재배 농가를 직접 방문해 수확 시기와 물량을 파악하는 등 사전 준비를 해왔다.

과일의 경우 나무에서 익는 시간을 3∼10일 더 벌도록 물류센터에서 배송지로 직접 배달하는 사전예약 물량을 기존 10%에서 20%로 확대했다. 또 일교차가 커 생육 환경이 좋은 400m 이상 고지대(전북 장수) 사과 출하 물량을 지난해 30%에서 올해 40∼50%까지 늘렸다.
최성재 이마트 식품본부장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의 30%가량이 과일인 만큼 기후 변동 등에 대비해 철저하게 품질 관리를 해왔다"며 "태풍 등 기상 이변만 없다면 작년 수준의 가격과 품질의 과일을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