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로봇…인간과 '소통'에 나서다

최종수정 2014.08.01 10:47 기사입력 2014.08.01 10:47

댓글쓰기

캐나다 연구팀, 히치하이킹 로봇 만들어 동서 대륙 횡단 시도

▲"저, 좀 태워줘욧!" 히치봇이 길가에서 히치하이킹에 나섰다.[사진제공=히치봇트위터/사이언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소통(疏通)은 쉬우면서도 어려운 일이다. 인간과 인간의 소통이 쉽지 않은데 최근 로봇이 인간과 소통에 나서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적한 캐나다 도로. 길 가에 한 로봇이 손가락을 흔들며 차를 빌려 타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두 손을 들고 지나가는 차량을 향해 "저, 좀 태워주세요!"라며 '히치하이킹'에 나선 것이다. 무전여행의 꽃인 히치하이킹은 인간의 독특한 문화인데 로봇이 이를 하고 있으니 신기한 일이다.
지금 캐나다에서는 '히치봇(hitchBOT)'이 도로를 달리고 있다. 이 로봇은 인간과 간단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인간의 특별한 호의에 기대며 지나가는 차를 타고 캐나다 노바스코샤 주도인 핼리팩스를 출발해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의 빅토리아에 도착할 예정이다. 현재 히치봇은 토론토에 도착했다.

아직 4450㎞의 여정이 남아있다. 히치봇은 맥마스터대학의 데이비드 스미스(David Smith) 교수가 개발한 로봇이다. 인간과 로봇의 소통을 실험하기 위한 목적이다. 히치봇은 자체 카메라를 장착해 자신이 도착한 곳과 경험한 것을 트위터(https://twitter.com/hitchbot)와 인스타그램(http://instagram.com/hitchbot)에 실시간으로 글을 올리고 있다.

5시간 전에 올린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마고에게 감사한다. 긴 운전 끝에 토론토에 도착했다(Thanks, Margot, for dropping me off with my family in Toronto after a long drive! Looking forward to a good night's sleep before seeing more of the country)"는 내용을 글을 남겼다.

▲토론토에 도착한 히치봇.[사진제공=히치봇 인스타그램]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