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스라엘-하마스 12시간 정전 동의

최종수정 2014.07.26 10:11 기사입력 2014.07.26 10: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26일(현지시간) 오전 8시부터 12시간 동안 정전한다.

25일 블룸버그통신 등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가자지구에 대한 포격을 26일 오전 8시부터 12시간 동안 중단하기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합의했다.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하마스도 이런 내용의 정전에 동의했다.
다만 이스라엘은 존 케리 장관이 당초 제안했던 일주일간의 휴전안은 거부했다. 또 이번 12시간 정전에 대해서도 정전 합의 기간 동안 만약 하마스가 이스라엘군이나 시민을 공격한다면 우리도 이에 대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스라엘이 25일까지 18일 동안 가자지구 공격을 이어가면서 팔레스타인 사망자 수는 865명으로 늘어난 상황. 25일 하루에만 100명 이상이 숨져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은 이 날을 '분노의 날'로 선포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