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팔레스타인 사망자 815명으로 늘어…민간인이 80%"

최종수정 2014.07.25 20:02 기사입력 2014.07.25 20: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공격이 18일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25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사망자가 815명으로 늘어났다고 아쉬라프 알쿠드라 가자지구 긴급구조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날 새로 발생한 사망자 중에는 23세 임산부도 포함돼 있었으며, 수술 끝에 태아는 목숨을 건진 것으로 전해졌다.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다음으로 큰 무장 정파인 이슬라믹 지하드의 대변인도 이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목숨을 잃었다.
팔레스타인에서는 전날 하루에만 100명에 육박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인권단체들은 팔레스타인 사망자의 80%가 민간인이며, 이중 대다수가 여성과 아이들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마스는 이날 미국과 일부 유럽 항공사가 이스라엘 공항 운항금지 조치를 해제한 지 하루만에 이스라엘 텔아비브 공항에 로켓포 3발을 쐈다고 밝혔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