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6월 근원 물가 상승률 3.3%로 둔화(상보)

최종수정 2014.07.25 08:58 기사입력 2014.07.25 0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일본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둔화됐다.

일본 총무성은 6월 CPI가 전년동월대비 3.6% 상승했다고 2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신선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년동월대비 3.3% 상승했다.
CPI와 근원 CPI 모두 5월에 비해 0.1%포인트씩 낮아졌다. 다만 시장 예상치에 비하면 양호했다. 블룸버그는 6월 CPI와 근원 CPI 상승률을 각각 3.5%, 3.3%로 예상했다.

일본 정부는 근원 CPI 상승률을 2%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6월 근원 CPI 상승률은 정부 목표치를 웃도는 것이지만 여기에는 지난 4월 소비세율 인상 효과가 숨어있다.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은 앞서 소비세율 인상에 따른 근원 CPI 상승 효과가 2%포인트라고 추산했다. 소비세율 인상 효과를 배제하면 실질적으로 6월 근원 CPI는 전년동월대비 1.3% 상승에 그친 셈이 된다.
블룸버그 통신은 일본의 물가 상승률이 둔화됨에 따라 중앙은행인 BOJ의 확장적 통화정책이 주목받게 됐다고 진단했다. 여전히 물가 상승률이 정부 목표에 미달하고 있는만큼 BOJ가 추가 부양 조치 여부를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BOJ의 구로다 하루히코 총재는 올해 말 물가 상승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그 이전에는 물가 상승이 둔화될 것이라고 다소 예상한 바 있다. 따라서 BOJ가 추가 부양에 나설지 여부는 연말에나 가야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