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DB대우證, 송도에 신개념 미니점포 열어

최종수정 2014.07.24 10:43 기사입력 2014.07.24 10:43

댓글쓰기

'송도 금융 스토어(Store)' 개점…인력·규모·서비스가 차별화된 미니 점포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KDB 미래에셋증권 이 신개념 점포를 열고 본격적인 영업에 나섰다.
KDB대우증권은 24일 인천 연수구 송도동(송도국제도시)에 '송도 금융 스토어(Store)'를 신규 개점하고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송도 금융 스토어는 일반점포 4분의 1수준의 공간과 인력으로 구성된 신개념 미니 점포다. 기존의 딱딱한 금융투자회사의 이미지가 아닌 커피전문점과 유사한 형태의 점포로 디자인해 고객들이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이 점포에서는 창구를 통한 현금·실물 입출금을 제외한 모든 업무가 가능하다.

대우증권은 2000년대 후반부터 최근까지 꾸준히 지점 이전과 통합 등을 통해 점포 효율화를 진행하는 한편 신상권 등 네트워크 확대가 필요한 곳에는 거점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에 따라 최근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은 높이고 저비용으로 고객 접점을 확대할 수 있는 '신개념 점포' 도입을 추진, 송도 금융 스토어를 개점했다.

황준호 대우증권 상품마케팅총괄 부사장은 "그동안 상시적으로 지점을 신설하고 통합하는 등 효율적인 점포 운영을 위한 리스트럭처링(Restructuring)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며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출범한 신개념 점포인 '스토어'가 고객 접점을 확대하는 초석이 되는 것은 물론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우증권은 송도국제도시에 국제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등 국제기구는 물론 세계 각국의 기업들과 국내기업들이 입주단계에 있는 만큼 다양한 금융투자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송도 인구수준이 2020년까지 26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성장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용국 대우증권 송도금융스토어 지점장은 "송도는 새롭게 상권이 형성되고 있는 만큼 금융 분야를 선점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금융상품과 컨설팅 등 맞춤서비스를 통해 질 높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우증권은 상시적으로 점포의 리스트럭처링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고객접점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스토어뿐 아니라 다양한 개념의 점포형태를 도입해 고객이 원하는 곳에는 점포를 신설하고 상권이 변화하는 곳의 점포는 위치, 규모 등의 조정과 통합을 통해 전체 비용을 늘리지 않고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증권은 판교 테크노밸리에도 법인영업 중심의 '판교 PIB 스토어'를 개설, 본격적인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