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량' 오타니 료헤이 "일본인으로서 '명량' 출연은 영광"

최종수정 2014.07.21 18:10 기사입력 2014.07.21 18:10

댓글쓰기

배우 오타니 료헤이가 21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명량'(감독 김한민)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배우 오타니 료헤이가 21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명량'(감독 김한민)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오타니 료헤이가 영화 '명량' 출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오타니 료헤이는 21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명량'(감독 김한민)의 언론시사회에서 "일본인으로서 이 영화에 출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명량대첩이라는 민감한 소재를 다룬 영화에 출연한 것에 대해 "처음에 나는 별 다른 생각 없었는데 오히려 주변에서 부담스럽지 않냐고 걱정하더라"라며 "그저 감독님 작품을 하고 싶었고 이 역할을 제일 하고 싶었다. 작품 시작하기 전에 부담은 다 접고 들어갔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메가폰을 잡은 김한민 감독은 "'명량'을 준비하면서 일본의 영화인들과 만났다. 지금 한일관계는 안 좋지만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고 역사의 진실을 알아가길 바란다. 료헤이의 참여가 양국의 가교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명량'은 단열 두 척의 배로 수백 척의 왜선을 무찌른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을 다룬다. 배우 최민식·류승룡·조진웅·오타니 료헤이·박보검 등이 출연한다. 오는 30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