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량' 최민식 "이순신 장군 역할, 위험 안고 시작"

최종수정 2014.07.21 17:35 기사입력 2014.07.21 17:35

댓글쓰기

영화 '명량' 배우 최민식

영화 '명량' 배우 최민식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최민식이 영화 '명량'에서 이순신을 연기하며 느낀 중압감을 말했다.

최민식은 21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명량'(감독 김한민) 언론시사회에서 충무공 이순신을 연기에 부담감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최민식은 이날 언론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순신 연기를 하기 전 "리스크(위험)를 안고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최민식은 "이 작품을 김한민 감독에게 제안을 받고 많은 생각을 했다. 솔직히 전략적으로 접근했다면 내가 이 작품에 달려들지는 못했을 것"이라며 "잘해야 본전 아닌가. 충무공을 연기한다는 중압감을 나라고 왜 모르겠나. 하지만 김 감독, 전 스태프의 의도가 감동적이었다"고 최종 출연하게 됐던 계기를 밝혔다.

그는 이어 "장르적 특성, 상업상을 제쳐두고 자부심을 느낄 만한 영화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대중은 항상 선택하게 돼 있다. 그 선택을 두려워하거나 자존심 상하면 비극이 시작된다는 건 어느 정도 깨달았다"고 말했다.
'명량'은 1597년 정유재란, 330척의 배를 이끌고 온 왜 수군을 단 12척의 배로 막아낸 명량대첩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 최민식이 이순신 장군 역을 맡고 류승룡이 왜군 장수 구루지마, 조진웅이 와키자카를 연기했다. 오는 30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