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한·포 위기극복 공통점…협력할 일 많아"

최종수정 2014.07.21 15:19 기사입력 2014.07.21 14:48

댓글쓰기

21일 한·포르투갈 정상회담.. 실바 대통령 "드레스덴 구상 지지"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까바꼬 실바 포르투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양국은 다 경제위기를 겪었지만 경제개혁과 국민들이 강한 의지로 이것을 슬기롭게 극복한 공통점이 있다"며 "앞으로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일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실바 대통령은 "몇 년 전에 박 대통령님을 포르투갈에서 뵈웠고, 당시 대통령특사로 오셨는데 그때 그 만난 기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회고했다. 박 대통령은 2011년 4월 한ㆍ포르투갈 수교 50주년을 맞아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리스본에서 실바 대통령과 만난 적이 있다.

실바 대통령은 "최근 발생한 세월호 참사에 심심한 조의를 표하고자 한다"며 "저희 우방국인 한국에서 젊은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그 참사에 관련해 한국 국민의 고통에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양 정상은 회담에 이어 한국 산업통상자원부와 포르투갈 외교부 간 신재생에너지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 한국 문화체육관광부와 포르투갈 경제부 간 관광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에 임석했다.
이어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은 "양국이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의 기술ㆍ인력ㆍ정보 분야에서 협력을 구체화하는 기반이 된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며 "(관광협력도) 두 국민 간 인적교류의 확대는 양국 간 지속적 협력을 위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농업과 항공, ICT, 해운, 항만 등 상호 관심 분야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며 "앞으로 이러한 분야에서 양국이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와 기술력을 적극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바 대통령은 "포르투갈에서 한국 상품은 상당히 인기가 있다"며 "한국경제가 역동적이고 경쟁력이 강하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제3세계로 같이 진출하는 방안에 대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특히 아프리카 5개국,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5개국이 있다. 앙골라나 모잠비크 같은 잠재력이 큰 나라도 있고, 그 외에도 지중해 연안의 아프리카 국가들과도 저희는 역사적으로 문화적으로 깊은 유대관계를 맺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제3세계 진출에 한국과 포르투갈 기업들이 전략적 파트너십을 갖춰서 진출하는 데 상당한 이점이 있고, 특히 포르투갈은 이런 제3세계에 대해 많은 지식과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바 대통령은 박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 등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지지의사를 표했다. 그는 "저는 드레스덴의 한반도 통일 구상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고 특히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것을 여기에서 표명하고 싶다"며 "저희 포르투갈은 북한의 핵실험이라든가 또는 도발적인 행동이라든가 미사일 위협이라든가 아니면 반인류 범죄인 인권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규탄하고자 하는 것을 여기서 밝히고 싶다"고 강조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