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徐 "대권주자 대표되면 조기 레임덕"· 金 "그런 발언 레임덕 부추겨"

최종수정 2014.07.11 16:28 기사입력 2014.07.11 16:28

댓글쓰기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새누리당 7·14 전당대회를 3일 남겨둔 가운데 11일 당 대표 유력주자인 김무성·서청원 의원 간의 날선 신경전이 계속됐다.

서 의원은 이날 경기 성남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당대회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김 의원을 향해 "대권 주자가 당 대표가 되면 박근혜 대통령에게 조기 레임덕이 올 수 있다"고 말했고, 김 의원은 이에 "그런 무책임한 발언이 오히려 조기 레임덕을 부추기는 것"이라며 맞받아쳤다.

서 의원은 연설에서 김 의원을 겨냥해 "당 내에 기라성 같은 대권 주자들이 많은데 유력한 대권주자가 당 대표가 되면 결국 다른 후보들의 기회를 박탈하고 도약의 수단을 봉쇄하게 될 것"이라며 "1인이 독주하는 대권경쟁은 결국 당의 경쟁력을 약화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 의원은 "대권을 꿈꾸는 대표가 결국 박근혜 대통령을 조기 레임덕에 빠트리고 당과 국가를 더욱 어렵게 만들게 방치하지 않겠냐"며 "이번 전당대회는 ‘진심과 사심의 대결'"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의원은 "어떤 후보는 저에게 대권 욕심이 있어 대통령과 각을 세울 것이고
레임덕이 올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무책임한 발언이 오히려 레임덕을 더 부추긴다"고 응수했다.
김 의원은 "이런 논란이 대통령의 안정적인 국정운영에 무슨 도움이 되겠냐"며 "사심 없이 대통령을 위한다는 분이 대통령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정치공세야말로 구태정치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