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별바라기' 유세윤, 과거 음주운전 심경 "온통 하기 싫은 일들 뿐이었다"

최종수정 2014.07.11 10:17 기사입력 2014.07.11 10:17

댓글쓰기

유세윤이 과거 음주 운전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MBC '별바라기' 방송 캡처)

유세윤이 과거 음주 운전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MBC '별바라기'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별바라기' 유세윤, 과거 음주운전 심경 "온통 하기 싫은 일들 뿐이었다"

'별바라기' 개그맨 유세윤이 과거 음주운전 사건을 언급했다.

유세윤은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별바라기'에서 과거 음주 운전 후 자수를 했었던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유세윤은 지난 2013년 6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술을 마신 뒤 경기도 고양시 일산경찰서까지 30여㎞를 음주 운전 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당시 유세윤은 면허 취소와 벌금형을 받았다.

유세윤은 "하고 싶은 일만 할 수 없는 게 인생이지만 하기 싫은 일만 하는 것도 인생이 아닌 것 같았다"며 음주운전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그런 고민을 하던 시기에 큰 실수를 저질렀다"면서 "그때는 정말 온통 하기 싫은 일들뿐이었다. 그런 생각으로 가득차서 최악의 주사를 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제는 시간적으로 여유도 생겼고, 마음의 여유도 생겼다. 사는 게 즐겁다. 즐거운 일이 더 많다"고 말했다.

'별바라기' 유세윤 방송을 본 네티즌은 "별바라기 유세윤, 앞으로는 그러지 마세요" "별바라기 유세윤, 인생이 참 답이 없다" "별바라기 유세윤, 최악의 주사네 정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