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실종자 가족 "11명 포기 안돼…인력·장비 충원해야"

최종수정 2014.06.29 21:42 기사입력 2014.06.29 2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정부는 책임 있는 태도로 현장 지휘 체계를 바로 세워 정홍원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에게 말한 '총력 수색' 약속을 지켜달라"고 주장했다.

실종자 수색과 관련해 범정부사고대책본부 내부 회의에서 잠수사와 해군 함정 등 잠수 인력과 장비 축소 방침이 논의된 사실이 알려지자 나온 발표다.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의 법률대리인인 배의철 변호사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후의 한 명까지 안전하게 수습하려면 오히려 인력과 장비를 충원해야 한다"며 "지옥 같은 고통 속에 힘겹게 버티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을 기억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배 변호사는 장기간 수색으로 지친 잠수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잠수사들을 충원해 교대로 휴식을 취하며 수색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기존에 대조기와 중조기에 수중 수색이 이뤄져 왔음에도 앞으로 이 시기에 잠수사들을 전원 철수시킨다는 내부 방안은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던 정부 방침이 현장에 제대로 전달되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대안 모색을 당부했다.
배 변호사는 "남은 실종자 수가 적다고 수색 구역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 11명이 남았다고 수색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조속한 수습을 위해서는 잠수시간을 늘리고 인력과 장비를 충원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