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참좋은시절' 김희선, 결혼식 앞두고 심란한 마음 "내가 행복해도 되나"

최종수정 2014.06.28 20:24 기사입력 2014.06.28 20:24

댓글쓰기

김희선 /KBS2 '참좋은시절' 방송 캡처

김희선 /KBS2 '참좋은시절'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김희선이 28일 오후 방송한 KBS2 주말드라마 '참좋은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 결혼을 앞두고 혼란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날 차해원(김희선 분)은 자신의 결혼식 직전 굳은 얼굴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웨딩드레스도 입지 않고 홀로 서 있었다.
차해원은 죄책감을 느끼고 있었다. 그는 자신을 찾아 온 신랑 강동석(이서진 분)에게 "내가 행복해져도 되는 건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강동석은 그런 차해원을 보고 "나랑 결혼을 결심해줘서 고맙다"며 "네가 필요할 때는 꼭 옆에 있을게"라고 남자답게 말했다.

차해원은 믿음직한 신랑의 모습에 떨리는 감정을 감추지 못 했다. 김희선은 자연스러운 표정 연기로 결혼식을 앞둔 새신부의 심정을 소화해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