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목장세 뚜렷…알토란중소株 꿀맛

최종수정 2014.06.27 11:28 기사입력 2014.06.27 11:28

댓글쓰기

상반기, 건자재·사물인터넷·엔터주 등 주가수익률 상위
하반기, 대형주 실적 호전 기대…IT·반도체·자동차·中소비주 주목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실적이 뒷받침되는 개별종목 위주 장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펀더멘털을 기반으로 시세를 분출하는 종목들의 추가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상반기 블루칩의 상대적 부진이 투자자들의 시선을 알짜 중소형주로 옮기는 데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하반기부터는 대형주들의 실적이 호전되면서 전체 지수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보고 좀 더 공격적인 접근이 유효할 것으로 조언했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지수는 1995.05포인트, 코스닥지수는 530.04포인트로 이달 초 대비 각각 0.34%, 0.95% 하락했다. 그러나 국동 등 일부 종목의 주가는 지수와 반대로 급등했다. 의류업체 국동은 이달 초보다 25.65% 상승했다. 올 들어서는 300% 이상 상승했다.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시가총액 상승률이 383%로 가장 높았다. 주가 상승률도 383%다.

이 같은 주가 상승의 이유는 실적 개선 때문이다. 지난 2월 국동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55억2000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8.7% 감소했지만 상반기 적자를 하반기 영업이익으로 만회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29일에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2억1700만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공시하며 주가가 또 다시 올라갔다.
동화기업 (338%)ㆍ 선데이토즈 (260%)ㆍ 삼목에스폼 (213%)ㆍ 금강공업 (191%)ㆍ 스튜디오썸머 (182%)ㆍ 상지카일룸 (182%)ㆍ KR모터스 (171%)ㆍ 효성ITX (167%)ㆍ 인트로메딕 (165%)ㆍ 네이처셀 (160%)ㆍ 키이스트 (159%)ㆍ 판타지오 (153%) 등의 순으로 주가 상승률이 높았다. 이들 기업 역시 실적 개선에 상승 탄력을 받았다.
올해 상반기 주가수익률 상위 종목(자료 에프엔가이드)

올해 상반기 주가수익률 상위 종목(자료 에프엔가이드)


동화기업은 지난해 1분기 39억원 영업손실에서 올해 1분기 93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선데이토즈는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409% 증가한 175억원, 매출액은 332% 늘어난 404억원으로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삼목에스폼은 1분기 영업이익이 13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41%나 늘었다. 금강공업은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118% 증가했고, 르네코는 1분기 당기순이익이 6억6500만원으로 전년대비 흑자전환했다.

업종별로 보면 건자재, 사물인터넷, 소프트웨어주, 엔터주 등이 주가수익률 상위권에 들었다. 동화기업과 삼목에스폼, 금강공업, 르네코 등이 건자재 관련주다. 효성ITX는 사물인터넷이 주목을 받으며 크게 상승했다. 또 한류로 배우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와 드라마제작업체 삼화네트웍스 등 엔터주 상승이 눈에 띄었다.

박한우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저성장 기조로 갈수록 기업 규모에 상관없이 성장이 확실한 곳의 밸류에이션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시가총액 상위주들의 주가는 올 들어 대부분 하락했다. 현대차 가 5.07% 하락했고, 현대모비스 는 4.26% 떨어졌다. 삼성전자 는 1.97%, 포스코( POSCO )는 10.57%, 삼성생명 은 1.44%, 신한지주 는 2.11% 각각 떨어졌다.

서명찬 키움증권 연구원은 "개별 코스닥 종목은 성장 괜찮은 경우 여전히 주가가 오를 수 있을 것"이라며 "대형주는 올 하반기 경기 회복이 가시화되고 기업들의 실적 모멘텀이 발생하며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IT와 반도체, 자동차, 중국 소비주 등 분야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