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그리스전, 차두리 해설위원 '일본 잡는 차미네이터' 영상 화제

최종수정 2014.06.20 16:15 기사입력 2014.06.20 16:15

댓글쓰기

▲일본 잡는 차두리 해설위원 영상 일명 '차메네이터' 영상이 화제다. (사진: SBS 중계영상 캡처)

▲일본 잡는 차두리 해설위원 영상 일명 '차메네이터' 영상이 화제다. (사진: SBS 중계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본 그리스, 차두리 해설위원 영상 화제 "일본 잡는 차미네이터"

차두리 해설위원의 과거 국가대표 시절 일본 국가대표팀을 '추풍낙엽'으로 만든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나타우의 두나스 경기장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일본과 그리스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로 그리스는 1명이 퇴장 당한 채. 10명이 싸우면서 11명의 일본과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차범근 해설위원과 함께 중계에 나선 차두리 해설위원은 일본의 전력에 대해 "일본선수들은 상대가 거칠게 나오면 위축되고 자신의 플레이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일본을 상대하는 팀은 강하게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차두리는 한때 일본 대표팀이 가장 기피하는 대상 1호였다.

이에 SBS는 지난 2010년 남아공월드컵 직전 일본에서 펼쳐진 한국과 일본의 평가전 경기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국가대표팀 오른쪽 풀백으로 활약했던 차두리 선수는 왕성한 활동량과 우월한 피지컬을 무기로 공격 선봉에 섰고 이내 경기를 지배했다.

특히 그는 당시 일본 대표팀 선수들을 차례로 무너뜨리는 과감한 폭풍 드리블로 한국 축구팬들로부터 환호를 받으고 '차미네이터'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일본 그리스 무승부 소식과 차미네이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일본 그리스, 차미네이터 대박이네" "일본 그리스, 차미네이터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