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음부도율 하락… 동양그룹·강원지역 어음부도액 줄어

최종수정 2014.06.20 12:00 기사입력 2014.06.2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5월 전국 어음부도율이 전월보다. 0.06%포인트 줄었다. 전월까지 부도율을 끌어올렸던 강원 지역 기업과 동양그룹 소속 기업들의 어음부도액이 줄었기 때문이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중 어음부도율 동향' 집계결과 전국 어음부도율(전자결제 조정전)은 0.16%로 전월(0.22%)보다 0.06%포인트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강원 지역의 부도업체와 동양그룹 소속 기업의 어음부도액이 줄면서 전체적인 부도율이 하락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지방(0.29%)의 부도율이 전월보다 0.45%포인트 하락하면서 0.01%포인트 부도율이 떨어진 서울(0.13%)과 큰 격차를 보였다.

이달 부도업체 수는(법인+개인사업자)는 61개로 전월(69개)보다 8개 줄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건설업·서비스업이 각각 11개, 4개, 1개씩 감소했지만, 기타업종은 8개 증가했다. 또 지방의 부도업체 수는 전월과 같았지만, 서울은 8개 줄어들었다.

신설법인수는 6365개로 전월(7226개)보다 861개 감소했다. 전월 22일이었던 영업일 수가 20일로 이틀 줄어든 것도 한 몫을 했다. 부도법인 수에 대한 신설법인 수 배율은 141.4배로 전월(164.2배)보다 하락했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