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지표 호조에 소폭상승…다우 0.03%↑

최종수정 2014.06.17 06:13 기사입력 2014.06.17 05: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뉴욕증시는 16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지수는 전거래일에 비해 5.27포인트( 0.03%) 오른 1만6781.01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10.45포인트(0.24 %) 상승한 4321.11을 기록했다. S&P500지수는 1.62포인트(0.08 %) 올라 1937.78에 거래를 마쳤다.
이라크 내 수니파 무장반군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의 공격으로 인한 내전 위기가 이어지면서 뉴욕 증시는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날 나온 뉴욕제조업 지수와 미국의 6월 산업 생산 등은 호조를 보여서 이라크 변수와 상충작용을 했다.

혼조세를 이어가던 주유지수는 장 마감을 앞두고 소폭 상승에 성공했다.
PNC 웰스 매니지먼트의 짐 더리건 운영책임자는 “시장에 그나마 좋은 뉴스는 발표된 경제 지표들이 긍정적이어서 오늘 중동지역에서 나오는 뉴스와 불확실성을 누그러뜨렸다는 점”이라고 분석했다.

다우지수는 이날 장초반 20포인트 올랐다가 이내 52포인트 빠지는 등 혼조세를 이어갔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6월 미국 뉴욕주 제조업 지수인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19.28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15.00보다도 높은 수치로 2010년 6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6월 산업생산이 전월비로 0.6%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경제 전문가들이 예상한 0.5% 증가보다 소폭 웃도는 수치다.

산업 전반의 활동 지표로 간주되는 설비가동률은 전월 78.6%에서 79.1%로 상승했다. 지난달 제조업(SIC) 생산 역시 전달대비 0.6% 상승했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는 주택시장 지수가 49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5월 주택시장 지수 45보다 상승한 수치다.

주택시장 지수는 50을 밑돌면 주택경기에 비해 비관적인 업체가 많은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미국의 예상 경제성장률을 기존 2.8%에서 2.0%로 하향조정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