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해수부 전격 압수수색…해운비리 관련 조사(종합)

최종수정 2014.06.13 11:17 기사입력 2014.06.13 11:17

댓글쓰기

부산지검,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된 해수부 공무원 관련 문건 확보위해 압수수색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해운업계의 구조적인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13일 오전 해양수산부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부산지검 특별수사본부(본부장 배성범 2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세종정부청사에 있는 해수부 해사안전국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별수사본부는 지난 8일 뇌물수수와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구속된 해수부 해사안전국 6급 직원 전모(42·6급)씨의 결재선에 있는 공무원들과 관련한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선박 평형수 관련 국제해사포럼 자료와 전씨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선박평형수 정화기술 연구자료를 한국선급에 이메일로 넘긴 경위 등이 담긴 문서를 확보하고 있다.

해수부는 국제해사포럼에 1억4000만원의 예산을 집행했고 한국선급 등 관련 업체와 기관에서도 후원했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예산 집행과 다른 해수부 공무원이 행사 후원에 압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전씨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국비 120억원을 지원받아 연구한 선박 평형수 정화기술 자료를 한국선급에 전달하는 과정에서 결재 라인의 공무원들이 개입했는지도 조사할 계획이다.

전씨는 지난해 10월 국제해사포럼 이벤트 업체로부터 한국선급 등 유관기관으로부터 행사 후원금을 지원받도록 해주는 대가로 3000만원이 입금된 통장과 현금카드를 받고 선박평형수 업체로부터 고급 승용차를 저가에 매입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