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문창극측,"'하나님 뜻' '민족성폄훼' 대표적 왜곡"

최종수정 2014.06.12 20:22 기사입력 2014.06.12 2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측은 12일 이른바 '하나님의 뜻'강연을 보도한 언론사에 법적 대응방침을 밝히면서 '하나님의 뜻'과 '민족성폄훼' 발언을 대표적 왜곡사례로 꼽았다.

문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날 발표문에서 왜곡사례와 반박을 담은 '왜곡 보도내용'을 별도로 실었다. 준비단은 '우리 민족이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하다'고 알려진 발언에 대해서는 "후보자가 직접 발언한 내용이 아니라, 윤치호의 발언을 인용하였을 뿐인데 마치 후보자가 발언한 것처럼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준비단은 또 '식민지배가 하나님의 뜻이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한국사람들은 일하기 싫어하고 공짜를 좋아하기 때문에 공산주의자가 될 수 밖에 없다'는 윤치호의 발언을 인용한 후, 식민지배가 끝나도 분단되지 않았으면 대한민국이 공산화되었을 것인데 하나님이 분단과 6·25라는 시련을 주셨고, 우리 국민들이 이를 잘 극복하여 오늘날과 같은 부강한 나라로 만들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