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이완구 연설, 청와대의 '청'도 꺼내지 않아"

최종수정 2014.06.11 11:46 기사입력 2014.06.11 11: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1일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에 대해 "어떻게든 청와대의 '청'자도 꺼내지 않으려고 고심한 흔적이 역력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유은혜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대단히 유감스럽지만 이렇게 묻겠다. 청와대는요?"라며 "세월호 이전과 이후가 다른 대한민국을 말씀하셨지만, 문제 진단에도, 해법에도 본질과 알맹이는 빠져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는 후진적 국가시스템의 결과이고 그 책임은 국회에 있다'는 진단은 청와대와 정부의 책임을 가리기 위한 것이고, '국회의 정상화, 통렬한 반성, 혁신'은 청와대 책임론을 차단하기 위한 수단이 되었다"면서 "이것은 정직하지 못한 것이고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
이어 "특히 새누리당은 거짓말과 억지까지 동원해가며 세월호 국정조사로부터 도망가고 발뺌하기에 바쁘면서 야당을 향해서 하루라도 빨리 국정조사에 임하자고 하는 것은 도의에 벗어나는 말"이라며 "몇 마디 말로 국민을 속이겠다는 것이고, 국정조사를 여야정쟁의 프레임 안에 가둬두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유 원내대변인은 "국가개혁특위를 만들던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변화하던 이것을 위해서 전제되어야할 것이 있다. 청와대의 국정운영 기조가 바뀌어야 하고, 집권여당의 청와대 눈치 보기, 받아쓰기 행태를 더 이상 반복해서는 안 된다"라며 "이것부터 바뀌어야 머리부터 발끝까지 변화할 수 있다는 출발의 진정성을 국민들이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