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그룹 턴어라운드로 주가 레버리지 클 것<하이투자證>

최종수정 2014.06.11 08:22 기사입력 2014.06.11 08: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하이투자증권은 11일 LG 에 대해 LG그룹 턴어라운드가 시작되면서 주가 레버리지 효과가 클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8만5000원을 유지했다.

LG의 주력자회사는 LG전자와 LG화학이다. LG전자는 그동안 스마트폰 대응이 미진해 실적이 부진했다. 그러나 최근 플래그쉽 브랜드인 G3가 애플과 삼성전자의 전략 모델 출시 부재 속 흥행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G3는 국내 출시 5일 만에 판매대수가 10만대를 넘어섰다.

이상헌 연구원은 "LG전자는 TV 및 백색가전의 안정적 수익 창출력과 더불어 스마트폰 부문의 실적 턴어라운드로 실적 개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LG화학도 그동안 중국경제 회복 지연으로 실적이 부진했지만 올해는 1분기를 저점으로 2분기 의미있는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LG화학 호실적을 점치는 근거로는 성수기 효과에 따른 석유화학제품 판매 증가, 모바일 기기 판매량 증가에 따른 배터리 부문 수혜 등을 꼽았다.

이 연구원은 "LG그룹 전체적으로 최악의 상황을 지나 턴어라운드 하는 중"이라며 "LG전자와 LG화학의 실적 개선 가능성은 높지만 턴어라운드 강도는 여러 변수를 고려해야 하므로 불확실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자회사보다 지주사인 LG의 주가 레버리지 효과가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어 LG는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올해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R) 0.8배로 아직 저평가 상태이기 때문에 LG그룹이 턴어라운드로 방향을 잡으면서 LG의 주가 레버리지 효과가 클 것이라고 판단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