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심, 월드컵 기념 라면업계 '베스트 일레븐' 발표

최종수정 2014.06.10 08:45 기사입력 2014.06.10 08:45

댓글쓰기

최전방 공격수 '신라면'…수문장 골피커 '육개장 사발면'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농심 이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축구 포지션별 국가대표 라면 '베스트 일레븐'을 선정, 발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우선 최전방 공격수 자리는 농심 '신라면'이 차지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자리이자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춘 제품으로 국가대표 라면 신라면이 유일하다는 것이다. 신라면은 국내 라면시장 부동의 1위, 한국을 상징하는 한류식품으로 시장에서 가장 뛰어난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중앙미드필더엔 모디슈머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농심 '짜파게티'와 '너구리', 오뚜기 의 간판스타 '진라면'이 각각 선발됐다. 손흥민, 이청용처럼 빠른 침투가 특징인 양쪽 날개에는 최근 여름철 특수를 누리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라이징스타 '팔도비빔면'과 '태풍냉면'이 뽑혔다.

수비수에는 오랜 명성과 내공을 자랑하는 리베로 '삼양라면'과 '안성탕면'을 주축으로, 언제든 공격의 길을 열어줄 수 있는 숨은 조력자 '오징어짬뽕', '참깨라면'이 선정됐다.

든든한 수문장 골키퍼는 안정감이 최우선으로 농심 '육개장사발면'이 맡았다. 육개장사발면은 컵라면 시장 부동의 1위로 세계에서도 주목을 받으며 흔들림 없는 성장세를 유지 중이다.
이 밖에도 한국팀의 첫 경기인 러시아전 후보선수로 팔도의 '도시락'이 뽑혔다. 도시락은 러시아에서 유독 강한 제품으로, 국내 매출의 약 38배를 러시아에서 올린다.

또한 삼양의 불닭볶음면도 베스트 일레븐을 언제든 지원하는 교체멤버로 등록됐다. 최근 편의점을 중심으로 10대들에게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불닭볶음면은 특유의 매운맛으로 상대를 위협하고 경기 분위기를 살릴 수 있는 제품이다.

헌푠 라면업계 베스트 일레븐의 전체 몸값은 지난해 국내 매출기준으로 약 1조원에 이르며, 전체 시장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