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두현 신임 홍보수석 여야 반응 크게 엇갈려

최종수정 2014.06.08 16:44 기사입력 2014.06.08 16:44

댓글쓰기

與 "잘할 것" 野 "소통과는 정반대 인물"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청와대가 8일 신임 홍보수석비서관에 윤두현 디지털YTN 사장을 임명한 데 대해 여야간에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언론과 정치영역을 잘 조율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한 반편 새정치민주연합은 소통과는 정반대의 인물이라며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민현주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늘 청와대 홍보수석으로 윤두현 YTN플러스 대표 겸 사장이 내정되었다"며 "방송과 신문을 두루 경험한, 언론과 정치영역을 잘 조율할 수 있는 인사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소통을 중시하여, 국정홍보가 원활하게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금태섭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세월호 참사 이후 조금이라도 소통의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기대했던 국민들의 마음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직 언론인을 곧바로 청와대 홍보수석에 임명하는 것의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현직 언론인을 바로 청와대로 불러들이는 것은 앞으로도 계속 언론을 장악해서 권언유착의 상태를 유지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금 대변인은 또 "윤 사장이 지난 정권 때부터 정권의 눈치만 보는 전형적인 해바라기형 언론인의 모습을 보여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기친람, 불통의 정부 운영을 바꾸겠다는 청와대가 홍보수석 인사부터 이렇게 소통과는 정반대의 인물을 임명하는 것은 정말 걱정스러운 일"이라며 "청와대는 제발 각성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