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정치 편향 현직 언론인 靑홍보수석 임명이 소통인가"

최종수정 2014.06.08 11:29 기사입력 2014.06.08 11: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8일 청와대가 신임 홍보수석비서관에 윤두현 디지털YTN 사장을 임명한 데 대해 "세월호 참사 이후 조금이라도 소통의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기대했던 국민들의 마음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밝혔다.

금태섭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현직 언론인을 곧바로 청와대 홍보수석에 임명하는 것의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당 추천 인사가 다수인 KBS 이사회가 길환영 사장에 대한 해임제청안을 가결시킬 정도로 언론의 공정성이 추락한 상황에서 현직 언론인을 바로 청와대로 불러들이는 것은 앞으로도 계속 언론을 장악해서 권언유착의 상태를 유지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금 대변인은 또 "윤 사장이 지난 정권 때부터 정권의 눈치만 보는 전형적인 해바라기형 언론인의 모습을 보여 왔다"며 "그는 BBK 가짜 편지 작성자 신명 씨가 지난 4·11 총선 엿새 전에 귀국해 가짜 편지 배후 등을 구체적으로 밝힐 것이라는 YTN 단독 보도를 보류시킨 일이 있고, 정부비판적인 내용에 대통령이 언급되면 안 된다며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사진 영상을 기사에서 빼라고 요구하다가 결국 리포트를 일방적으로 불방 시킨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적으로 편향된 행태를 보여 온 윤두현 씨가 청와대 홍보수석으로서 언론기관을 대할 때 어떤 태도를 취할지는 명약관화하다"면서 "만기친람, 불통의 정부 운영을 바꾸겠다는 청와대가 홍보수석 인사부터 이렇게 소통과는 정반대의 인물을 임명하는 것은 정말 걱정스러운 일이다. 청와대는 제발 각성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