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광웅 국민대 교수, 비만 유발 유전자변이 세계 최초 발견

최종수정 2014.06.03 17:12 기사입력 2014.06.03 17:12

댓글쓰기

美 TIME지에도 소개돼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국민대학교는 고광웅 식품영양학과 교수와 예일대 연구팀이 지난달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공동으로 논문을 게재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논문에 따르면 비만성 대사증후군을 유발하고 심혈관계질환 위험성을 높이는 유전자의 변이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으며 이에 따른 병리학적 기작(mechanism)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고광웅 교수는 복부 비만, 고혈압, 당뇨병, 이른 나이에 관상동맥 질환 등을 겪은 대규모 세 그룹의 가족 집단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들 가족 중 비만, 고혈압, 당뇨병 등의 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에게서 공통적으로 Dyrk1B라는 특정 단백질에서 유전변이가 있음을 세계 최초로 찾아냈다.

Dyrk1B는 본래 인산화 효소로서, 근육과 지방의 발달을 조절하며 안정적인 혈중 포도당 수치를 유지시켜주는 단백질인데, 이들 환자는 이 단백질의 유전변이에 의해 포도당의 항상성에 손실이 생기고 지방합성 관련 조절 기작이 촉진돼 비만성 대사증후군 및 심혈관계 질환 위험이 현격히 높아짐을 밝혀낸 것이다.

고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Dyrk1B 단백질과 관련한 새로운 병리학적 기작이 규명된 만큼, 향후에는 대사증후군, 비만, 심혈관계질환을 개선시킬 수 있는 신약개발 및 천연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질병 치유 효과 연구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고 교수와 예일대 연구팀이 논문을 게재한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지(誌)는 SCI 인용지수(Impact Factor)가 53점에 달하는 의학분야 세계 최고의 인용지수를 기록하는 저널이다. 이번 논문은 지난달 14일 미국 TIME지에도 소개됐다.
고광웅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고광웅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